fnk_20140408_01_00040.jpg

 

 

 

북한의 현 통치자 김정은이 양강도 삼지연 대기념비에서 열린 인민군 연합부대 지휘관 결의대회 연설에서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중대 제안과 조치들을 잇따라 내놨지만 정세가 매우 엄중하다며 미국과 적대세력들이 자신들을 압살하기 위한 책동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또 북한의 군대와 인민은 미국의 북한 적대시 정책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고 철저하게 짓부숴버리겠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어 김정은이 지휘관들에게 전투준비 완성과 전투력 강화의 지침이 되는 과업을 제시했다고 전하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은의 이 같은 발언은 미-한 합동군사훈련이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고 북한의 인권 문제와 노동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의 규탄이 이어진 가운데 나왔다.

 

특히 북한 군이 미사일 발사와 서해 북방한계선 남쪽으로의 포 사격 등 도발 행동을 보이고 있어 김정은의 언급이 앞으로 도발 수위를 더 높이겠다는 의도인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의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는 김정은이 참석한 군 행사는 김정은 체제 들어 새로 기용된 지휘관들의 정신교육을 위한 것으로 분석되며 북한의 추가 도발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난 달 31일 서해상에서 벌인 대대적 포 사격 훈련을 이번엔 동해로 옮겨서 실시하거나 중거리급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오는 7일까지 계속되는 미-한 합동 쌍용훈련에 참가하는 미국 해병대가 일본을 거쳐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이 지역까지 사거리가 닿는 중거리 미사일을 시험발사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이에 대해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김정은의 발언은 도발을 강화하려는 의도보다는 내부결속용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고 교수는 오는 9일 최고인민회의가 열리고 권력 정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북한도 이젠 내부 문제에 몰두해야 시기라는 점에서 추가 도발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