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 금강산 제안에 판문점 고수
금강산관광 회담 제의도 대답 미뤄

 

001 (2).jpg

 

북한이 18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우리 정부가 제의한 적십자 실무회담을 수용했다. 그러나 장소를 금강산으로 바꿀 것과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도 따로 열자고 제의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적십자 실무회담 장소를 앞서 제의했던 판문점내 우리 쪽 지역인 ‘평화의 집’으로 할 것을 다시 수정 제의하는 한편,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대답을 미뤘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난 16일 우리 정부가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회담에 대해 “오는 추석을 계기로 금강산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진행하며 10·4선언 발표일에 즈음하여 화상 상봉을 진행하도록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러나 실무회담 장소는 우리 정부가 제안한 판문점 평화의 집 대신 금강산으로 바꾸자고 수정 제의했다.

 

조평통은 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당국 실무회담을,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회담에 하루 앞서 22일 금강산에서 열자고 제의했다. 북한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에서는 △관광객 사건 재발 방지 △신변 안전 △남쪽 재산 등 핵심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다룰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적십자 실무접촉에 동의해온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실무회담 장소를 우리 쪽이 애초 제의한 평화의 집으로 하자고 다시 제의했다. 그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프리엔케이 - 국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