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USA.jpg

 

미국 정부는 22(현지시간) 북한이 식량 지원을 요청할 경우 최근 전쟁 도발 위협과 무관하게 원칙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이날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으로부터) 지원 요청이 있으면 이는 분명히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우리 정책은 실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냐, 다른 어려운 국가들의 수요가 있느냐, 실제로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되는지 모니터할 수 있느냐 등을 조건으로 한다. 이는 미국의 인도적 지원 정책의 근간이라고 설명했다.

 

킹 특사의 언급은 인도적 지원과 정치적 상황을 분리한다는 원칙론을 확인한 수준이다. 하지만 최근 고위 당국자가 한반도에 긴장이 높아진 후 대북 식량지원 가능성을 처음으로 내비친 것은 처음이다. 최근 존 케리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대화론을 잇따라 제기한 직후 나온 것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킹 특사는 중국의 탈북자 송환 문제와 관련, “그 문제에 대해 중국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한국 정부도 중국을 상대로 압력을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강제송환이 계속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탈북자의 수가 올 들어 크게 줄어들고 있는데, 북ㆍ중 국경의 경비가 강화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북한 내 강제수용소에 대해수용 인원, 수용소 공간 등이 줄어들었다는 징후는 없다일부 위성사진에서 수용소의 규모에는 변화가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전했다.(서울경제)

 

 

 

프리엔케이 뉴스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