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0_britishparliament.jpg

 

 

영국의 정책연구단체팔러먼트 스트리트는 다음달 영국 의원들이 북한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탈북민의 시각으로 본 북한에 관한 논문 발표회를 개최한다.

 

팔러먼트 스트리트(Parliament Street)’는 정치에 관심이 높은 영국의 젊은 지식인들이 자유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지난해 초 결성된 모임이다.

 

이들은 다음달 12일 영국 의회에서 상하원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탈북자 김주일씨가 작성한 30여 쪽의 북한 민주화를 위한 보고서(Fostering Democracy)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 단체의 올리버 루이스(Olive Lewis) 연구담당은 영국의원들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생각에 보고서 작성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루이스 연구담당은 영국에 정착한 탈북민 김주일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사무총장에게 지난해 말 영국에서 북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보고서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다음달 12일 의회 행사에는20여 명의 의원들이 참석해 영어로 번역된 김 사무총장의 보고서를 바탕으로 영국이 북한의 민주화에 기여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보고서는 북한의 수령절대주의와 3대 세습과 핵문제, 인권유린실태, 북한의 민주화를 위한 언론매체 활용전략 등을 다른다.

 

보고서의 서문을 작성한 벤 로저스(Ben Rogers) 영국 세계기독교연대(CSW) 동아시아팀장은 북한의 폐쇄성때문에 세계 최악인 북한 인권 실태의 심각성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로저스 팀장은 김 사무총장의 보고서를 읽은 영국 정부, 의원, 언론, 일반대중은 북한 당국의 반 인도적 범죄행위에 북한 주민이 더 이상 고통받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RFA)

 

 

 

 

 

프리엔케이 뉴스팀

ifreenk@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