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ifreenk.com_04092017_03.jpg

탈북단체 및 북한인권단체 회원 300여명이 북한인권법안 실효 1주년을 맞는 금일(9월4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북송위기 중국 구금자 가족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민 강제북송을 멈추지 않는 중국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국내 탈북단체 연합체인 ‘북한인권단체총연합’(신임 상임대표 박상학)과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상임대표 김태훈), 그리고 ‘올바른 인권과 통일을 위한 시민모임’(올인통) 등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중국정부가 난민협약, '고문방지협약 등 국제인권규범이 명시한 강제송환금지 원칙(principle of non-refoulement)을 위반하고 자국 내 탈북민 강제북송을 멈추지 않는다면 중국 대사관 앞에 중국정부의 만행을 알리는 탈북소녀상 건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는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저지를 촉구하는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의 발언에 이어서 탈북민 단체연합을 대표하여 박상학 북한인권단체총연합 상임대표가 발언했다.

박상학 대표는 발언에서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보다 더 심각한 것은 탈북민들과 북한주민들에 대한 김정은 정권의 야만적인 인권유린행위’라면서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철저히 유린하고 있는 가해자(북한·중국)들에게는 한없이 관대한 반면, 희생자들인 탈북민들은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 한국정부가 과연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우는 진보정권이 맞는지 의심스럽다’면서 ‘한국정부가 중국내 탈북민 북송 저지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는 강제 북송된 탈북민들의 가족들을 대표해서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 원장이 호소문을 낭독했다. 이애란 원장은 호소문에서 ‘현재 중국공안에 구금된 수많은 탈북민들이 끝내 북송된다면 북한정권으로부터 혹독한 고문과 공개처형을 당하게 될 것’이라면서 ‘중국정부는 일본의 과거 만행을 규탄하고 있지만 탈북민들에 대한 중국정부의 탄압과 만행은 일본보다 더 잔인하다’고 규탄했다.

또한 이애란 원장은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위안부 피해자들과 세월호 유가족들에게는 극진하면서 정작 탈북민들에게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꼬집으면서 ‘유기견까지도 잘 보살핀다는 문대통령이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인 탈북민들을 계속 외면한다면 대통령으로써의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에 이어 ‘중국정부는 탈북민들을 강제북송 시키는 살인행위를 중단하라’, ‘중국은 유엔인권이사국 자격 없다’, ‘탈북 소녀상 건립하자’등의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한국 외교부 앞까지 행진했다. 외교부청사 앞에서 진행된 집회에서는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최주활 탈북자동지회 회장, 강철호 목사, 등 탈북인사들의 중국 정부 규탄 발언이 이어졌다.



미래한국 백요셉 기자
yosep205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