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평양담배종이공장 위생용품식장에서 일하는 종업원들.

                                                                                                                                                      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동안 합영 형태로 북한담배 생산을 주도해 온 중국 대방들이 서둘러 발을 빼 판로가 막혀버린 북한 담배공장들이 문 닫을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9일 자강도의 한 소식통은김정은이 아무리 국산담배를 많이 만들라고 해도 정작 장마당에서 국산담배는 찾아보기 힘들다지금까지 나온 담배들은 전부 상표만 국산일 뿐 실제 내용은 중국산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수입병을 없앨 데 대한 김정은 지시가 여러번 있은 후로 고위간부들이 피우는 담배부터 국산 상표의 담배 수백 가지를 내놓았었다.


하지만 룡성과 대동강, 대성을 비롯해 여러 담배공장 가운데서 지금은 대성담배공장을 제외한 모든 공장들이 중국과 합영(합자)으로 운영된다며 껍데기만 국산일 뿐 실제로는 중국산인 담배가 2백여 종이 넘는다는 것이다
.

소식통은대신 순수 국산인 대성담배는 장마당에서 찾아보기 어려운데다 값도 중국인민폐 25위안으로 비싸다면서현재 중국에서 원료와 포장지까지 들여와 단순히 포장만 하는 담배합영회사가 무려 11개에 이른다RFA에 전했다.

한편 RFA에 따르면 6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중국 연변연초공업사가 평양신흥합작사와 나선시에 세운 신흥담배공장이 요즘 가동을 중지했다 “2001년에 준공된 이 공장은 지금까지 30여 종에 달하는 상표의 담배를 생산해 왔다고 전했다.



소식통은신흥담배공장에서 생산하는 담배는 선봉, 나진과 같이 값이 중국인민폐 3위안짜리도 있지만 신흥, 풍년, 종달새와 같이 값이 중국인민폐 20위안 이상인 담배들도 많다생산이 멎은 원인은 판로가 막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

북한은합영담배 생산을 대폭 늘렸으나 중국이 자국 시장을 지키기 위해 담배를 수입금지 품목으로 지정한데다 동남아 나라들에서도 합영담배는 인기를 얻지 못해 아직 해외에 판매되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그 원인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라진이나 선봉처럼 인민폐 3위안 미만의 담배들도 서민들이 피우기엔 값이 너무 비싸다국내 수요가 없는데다 해외 판로까지 막혀 중국기업들도 합영담배 생산을 줄이거나 룡봉담배공장처럼 아예 합영을 포기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고 RFA는 전했다.

 

 

 출처: 자유아시아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