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이후 통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민의 약 83%는 통일이 필요하며 81%는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 국민의 37%는 북한을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71%는 북한의 태도변화 없이는 대북지원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fnk_OPENAS_897020%5B1%5D.jpg 

 

민간 싱크탱크인 아산정책연구원은 지난해 9 2차례 전국의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밀워드브라운 리서치에 의뢰한 설문 조사와 10월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데일리 폴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6일 밝혔다.

 

우선,국민의 82.6%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20대의 28.2%가 통일에 무관심해 50(10.1%), 60세 이상(8.3%)보다 3배 이상으로 통일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는 민족동질성 회복과 경제효과를 들었다. 같은 민족이라서(32.2%), 이산가족문제 해결(7.6%)의 이유로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경제성장(23.0%), 분담비용 감축(14.7%)을 합한 경제적 관점에서 통일이 필요하다고 본 비율과 비슷했다.

 

반면 민족의식 관점에서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족의식의 관점에서 통일이 필요하다고 본 비율은 2007 59.5%, 2008 64.7%에서 2014 40.8%로 뚝 떨어졌다.

 

통일 이후, 경제상황 악화에 대한 우려도 컸다.경제가 나빠져도 통일을 빨리 해야 한다는 답은 45.5%에 그쳤다, 통일의 필요성에 공감한 비율이 86.6%였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낮다.

 

또 통일세에 찬성한 비율은 48.1%로 여전히 통일이 필요하다고 본 한국인의 비율(86.6%)에 미치지 못했다. 통일세에 대한 거부감은 세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50(28.8%) 60세 이상(28.7%)은 저항이 낮은 반면, 30(57.7%) 20(54.4%)는 절반 이상이 통일세에 반대했다.

 

북한에 대한 인식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이었다. 국민의 37.5%는 북한하면 전쟁과 무기를 떠올리는 등 북한을 안보 위협으로 여겼다.

 

북한 주민에 대한 관심은 56.0%로 북한(67.0%) 자체 보다 낮았다. 국제사회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중요 이슈로 부각되고 있지만 북한 주민에 대한 관심은 높지 않았다.

 

또 북한 주민에 대한 친밀감은 평균 5.47(매우 멀게 느낌(0),매우 가깝게 느낌(10))으로 미국인(6.25), 중국인(5.55) 보다 낮았다.

 

아산연은 "이 같은 조사결과는 북한을 같은 민족으로 보는 시각이 약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교착상태에 있는 남북관계에 대한 전망도 부정적이었다. 최근 남북관계가 악화되었다는 의견은 76.5%나 되었고, 향후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비관적이라는 의견이 43.3%나 나왔다.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한국인의 평가도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대북정책에 만족하는 한국인은 지난해 10 32.2%에 그쳤고, 불만족 의견은 47.7%로 절반에 육박했다. 불만족은 30(62.7%), 40(60.2%), 20(50.3%)의 순으로 높았고, 50(41.8%) 60세 이상(24.6%)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그렇지만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 '현재처럼 유지해야 한다' '더 강경해야 한다'가 각각 23.9%, 22.2%로 강경노선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대북 경제지원에 대해서도 회의적이었다. 북한의 태도변화 없이는 대북지원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71.2%로 압도적이었다.

 

남북간 현안 즉 5.24 조치 해제에 대해서는 44.4%가 입장을 유보했다. 아산연은 "이는 일반 대중이 5.24 조치 자체에 대해 잘 몰랐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비정치 분야인 금강산 관광 재개(63.1%), 이산가족 상봉(72.0%)에 대한 지지는 높았다. 또 한국인의 81.7%는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봤다.(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