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1000038_0.jpg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북한에 주민 생활을 우선시 해야 한다고 설득 중이라고 말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13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ㆍ중ㆍ일 정상회의에서 원자바오 총리가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에게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체제가 출범한 현재 국제사회가 북한이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유도ㆍ권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원 총리는 북한 측에는경제발전을 중시해야 한다는 얘기를 전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는 원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이 북한에 핵실험 등을 자제하라고 손을 쓰고 있음이 명확하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4월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전에도민생 발전에 집중하라며 북한 측에 발사 자제를 구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한ㆍ중ㆍ일 자유무역협정(FTA)이 연내 개시될 수 있도록 준비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합의한 가운데 원자바오 총리는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인접해 있는 산둥(山東)성을 한ㆍ중ㆍ일 경제합작의 시범지로 건설한다는 발언도 했다고 홍콩 밍바오가 전했다.

 

 

 

프리엔케이 - 국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