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838e073a12192f7fc02a7cd0f4b465a.jpg

 

 

배우 배두나가 북한선수를 연기하며 느낀 소감을 밝혔다.

배두나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코리아'(감독 문현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배두나는 "실제 리분희 선수를 만난 적도 없고 얘기도 많이 들어본 게 없는데 현정화 감독님을 통해 들은 것 중 딱 한 가지가 기억에 남았다" "리분희 선수는 경기를 할 때 쉽게 좋아하지 않고 한 세트를 따도 태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고 하더라. 한마디로 '도도하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는 도도하지는 않지만 그런 부분에 있어서 비슷한 것도 같다" "누가 잘했다고 칭찬을 한다면 저도 그냥 큰 감정의 요동 없이 넘어간다. 성격상 많이 표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제가 키가 너무 커서 비주얼적으로는 닮지 않았을 것 같다. 그래서 안에서부터 접근하려고 했다" "감정적으로 절제된 연기를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솔직히 말하면 연기하면서 수령님 생각도 하고 아버지 생각도 하고 그랬다"고 밝혀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코리아' 1991년 결성된 사상 최초 남북 단일 탁구팀 실화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하지원 배두나가 각각 현정화 리분희 역을 맡았다. '코리아'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의 한 팀이 되는 게 금메달 따기보다 더 불가능했던, 사상 최초 남북 단일 탁구팀 '코리아' 46일간 비하인드스토리를 그린다.

 

하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최고의 탁구스타 현정화 역을 맡아 본격 촬영에 돌입하기 세 달 전부터 현정화 감독의 특훈 속 혹독한 트레이닝 과정을 거쳤다. '괴물'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배두나는 북한 국가대표선수 리분희로 완벽하게 변신, 자연스런 북한말로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한편 하지원 배두나 박철민 오정세 박영서 박정학 한예리 이종석 최윤영 등이 출연하는 '코리아'는 내달 3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