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nk_20180118_03.jpg


한국자유총연맹 진주시지부 판문동지회은 지난 17일 탈북주민 기초수급자 10가구에게 전자레인지를 전달했다.

 

이번 사업은 지역사회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판문동 특화사업으로 관내 조직단체 및 지역자원을 활용해 매월 1회 소외된 이웃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희영 회장은탈북주민들은 지역사회에서 함께해야 할 이웃들로, 정서적,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어 조금이나마 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물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계남 동장은지역사회에서 탈북주민들이 생활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온정 어린 손길이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뉴스경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