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70714_070341.png
페루주재 북한대사관 김학철 대사


페루 정부가 자국 주재 북한대사관 직원 수를 절반으로 줄이도록 북한에 통보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페루의 이같은 조치는 지난해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2321호에 따른 것이다.

페루 정부가 지난달 28일 안보리에 제출한 2321호 이행보고서에 따르면 페루 외교부는 지난 4월 2일 리마 주재 북한대사에게 공식 서한을 보내 북한대사관의 최대 수용 가능 외교관 수를 6명에서 3명으로 줄이기로 했다며 서한 수신일로부터 90일을 시한으로 한다고 통보했다.

페루 외교부는 또 지난 5월 17일 리마 주재 북한대사에게 다시 한 번 페루 정부의 조치를 상기시키고, 기한 내에 조치에 따르지 않으면 대사관 직원 일부의 신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와는 별도로 페루는 북한이 요청한 3명의 임시 외교관 비자 발급 요청도 거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