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7 0710.jpg



최근 들어 북한의 식량사정이 심각해 지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아사자까지 발생하는데도 주민들의 먹는 문제에는 관심이 없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김정은을 향해 주민들의 원성이 높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전했다.

 

5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최근 식량난으로 굶어죽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요즘이 햇감자 수확시기인데도 먹을 게 없어 굶어죽는 사람들이 적지 않아 주민들은 고난의 행군시기가 다시 올 것 같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알려왔다.

 

소식통은지난 6월 말 청진시 부령구역 창평리에서 부모를 잃고 친척집에 얹혀살던 남자형제 2명이 굶어 죽는 참변이 있었다무수리와 석봉리에서도 늙은 노부부가 연이어 시체로 발견돼 주민들이 충격에 빠져 있다고 덧붙였다.

 

“부령구역은 고무산시멘트공장이 자리 잡고 있는 곳으로 주변이 온통 석회암으로 되어있어 농사를 짓기 어려운 척박한 땅이라며교통도 불편한데다 물건 거래도 잘 안 돼 장사꾼들마저 외면하는 고장이라고 소식통은 강조했다.

 

소식통은 이어서굶어죽는 사람들이 발생하는 것은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라며특히 시골이나 산간벽촌에 사는 주민들일수록 이동이나 장사의 제한으로 하여 이 같은 아사사태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6일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지난해 큰물피해를 입은 두만강 인근 무산군에서 최근 아사자들이 잇달아 발생했다사람들이 굶어죽는데 미사일이나 쏘고 있는 김정은에게 원성이 쏟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아사자가 발생하는 근본 요인은 올해 초부터 주민들의 이동을 금지한 때문에 식량이 골고루 회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지난해 농촌에서 거둬들인 곡식을 전기부족으로 갈무리를 하지 못하고 그대로 썩혀버린 것도 식량부족의 중요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장사라도 할 수 있게 이동제한을 조금만 풀어 놓으면 굶어죽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식량이 회전되지 않아 인민들이 굶어죽는다는 사실을 김정은은 전혀 아랑곳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주민들의 불만이라고 강조했다.(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