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재단, 금천구 이어 노원구에도 자활사업장 추가 개소
탈북민 소득창출과 건강·문화체험·사회성 향상 지원 계획



ifreenk.com_2017 07 08_01.jpg


북한이탈주민(탈북민) 취약계층을 위한 '남북하나재단 자활사업장' 2호점이 오는 11일 문을 연다.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 이하 하나재단)은 탈북민 중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65세 이상 노인·장애인·여성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여가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되는 자활사업장을 서울 노원구에 추가로 개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하나재단은 지난 3일 서울 금천구에 자활사업장 1호점을 개설한 바 있다.

하나재단은 오는 11일 오후 이번에 추가로 문을 여는 서울 노원구 소재 자활사업장에서 노원 지역 관계자들과 통일부 정착지원과, 하나센터 및 자활지원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 예정이다.


하나재단은 자활사업장 운영을 통해 취약계층 탈북민의 소득창출은 물론 영양 및 건강, 문화체험활동, 사회성 향상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 탈북민들이 건전한 남한사회의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역자원과의 협력을 추진할 방침이다.


하나재단 관계자는 "이번 개소하는 자활사업장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더 많은 자활사업장을 개소·운영해 탈북민들의 경제적 자립과 안정적 정착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