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6G7A5792.jpg

 

 

북한 주민의 인권개선과 북한사회의 민주화를 위한 전 세계 탈북민 지도자들의 '세계총회'가 지난 425일 북한군 창립절을 계기로 유럽연합, EU의 수도 벨지움 브뤼셀에서 열렸다.

 

북한주민 2,500만을 대표해 '세계 탈북자 총회'에 참가한 30여명의 각 국의 탈북민 대표들은 한 목소리로 북한인권유린실상을 폭로했다. 이들은 또 인류의 평화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폐쇄를 촉구하고 김정은 독재정권을 규탄했다.

 

 '유럽총연' 벨기에 장만석회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이날 '세계 탈북자 총회'는 영국에 사무국을 두고 활동하고 있는 '국제 탈북민 연대' 김주일 사무총장과 한국의 37개 탈북민 단체 연합을 이끌고 있는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 '북한 민주화 위원회' 명예 이사장을 맡고 있는 홍순경 위원장, '미주 탈북민 인권연대'의 마영애 대표, 일본 도쿄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관동 탈북자 협력회' 이상봉 회장이 각국의 탈북민 지도자들을 대표해 발제에 참가했다.

 

특히 '북한민주화 위원회' 명예 이사장인 홍순경 위원장은 북한인권개선과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노력하고 있는 각국 탈북민들의 역할에 대해 강조하면서 북한대안세력의 필요성과 '평양의 봄'을 준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국의 37개 탈북민 단체 연합을 이끌고 있는 'NK지식인 연대' 김흥광 대표는 탈북민들은 북한 인권유린의 가해자 김정은을 네덜란드에 위치한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제소하기 위한 인권유린 증거자료 제출과 북한에서 인권유린을 당한 피해자들뿐만 아니라 북한정권의 지령으로 인권유린 가해에 참가했던 가해자들의 증언자료도 함께 제출해 왔다고 그 동안의 진행상황을 설명했다.

 

미주지역을 대표한 '미주 탈북민 인권연대'의 마영애 회장은 '국제 탈북민 연대'의 해외 활동을 소개하면서 북한정권을 대표해 유엔 뉴욕본부에 나와있는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를 직접적으로 압박했던 활동을 소개하기도 했다.

 

마 대표는 계속해서 북한독재정권의 억압 속에 신음하고 있는 힘이 없는 북한주민들을 위해 국제사회가 나설 때라며 '아랍의 봄'같은 북한민주화 '평양의 봄'을 북한주민의 손으로 이루어 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일본 '관동 탈북자 협력회' 이상봉 대표는 북한정권의 앞잡이로 자처하는 '재 일본 조선인 총 련합회'(조총련)와의 투쟁상황을 소개하면서 지금 이 시간도 강제북송의 위협 속에 세상 밖이 아닌 지하에서 움츠리고 살고 있는 수십만의 탈북난민이 중국에서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며 그들의 인권보장과 난민인정을 위해 전 세계가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서 세계 탈북민 대표들은 8개 조항으로 명시된 전 세계 탈북민 지도자 '브뤼셀 선언문'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목숨을 걸고 자유와 인권'을 찾은 세계 탈북민들은 국제사회와의 공조 속에 김정은 수령독재에서 고통 받는 북한주민들과 함께 '평양의 봄'을 맞이하자고 결의했다.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김정은 정권 치하에서 고통 받고 있는 북한주민들과 함께평양의 봄을 준비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세계의 탈북민들은, 오늘 이 선언이 북한인권의 참상을 고발하고 김정은 정권의 포악 성을 전세계 만방에 알리는 역사적 사건이자, 국제사회 앞에서 김정은의 책임과 단죄를 요구하는 전체 북한주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자리이며, 장차 북한주민들의, 북한주민들에 의한, 북한주민들을 위한 대안 마련의 첫 발걸음이 될 것임을 선포한다."

 

한편, 브뤼셀에서 개최된 '1회 세계 탈북자 총회'는 국내외 많은 내빈 인사들도 참가해 축사와 격려도 해주었다.

 

이정훈 북한 인권 국제협력대사는 "르완다나 시리아 인권문제보다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세계인의 인지도가 낮은 부분을 지적하며 북한정권의 피해자들인 3만 명의 탈북자들이 세계 각국에서 목소리를 더 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라즐로 토케시 유럽의회 인권 소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보좌관이 대독한 환영사를 통해 EU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것과 탈북자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주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북한정권의 대안세력으로 떠오르는 탈북자들의 지원을 약속했다.

 

 

 

프리엔케이 - 취재팀

freenknewspaper@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