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미국의 명문대학에 다니는 탈북 남학생의 미국 정착 기가 다른 명문대학 신문에 실려 화제가 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화제의 당사자는 한 번의 강제 북송과 재 탈출을 거쳐 2005년 한국에 도착한 현부흥씨 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역경과 고난을 이겨 온 현부흥씨의 성공적인 미국 정착기는 319일 미국 명문 코넬대학 교내 신문인더 코넬 데일리 선(The Cornell Daily Sun)’에 실렸다.

 

지난 3 17일 코넬대학에서 자신의 탈북 이야기와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강연회를 가진 현씨는 함경북도가 고향이며 2014년 탈북자 최초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뉴욕 컬럼비아 대학에 편입해 정치학을 전공하고 있다.

 

현씨가 다니는 컬럼비아대학과 현씨의 기사가 나온 코넬대학은 미국 최고 수준의 수재들이 다니는 이른바아이비 리그’ 8개 대학에 포함되며 둘 다 뉴욕 주에 있는 명문 대학교이다.

 

이날 강연회에서 현씨는 탈북 후 중국, 라오스 등 5개국을 거쳐 성공적으로 미국으로 정착한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탈북민 출신으로는 최초로 뉴질랜드에서 유학했던 생활에 대해서도 말했다.

 

현씨는 강연회에서 “1994년 북한의 대기근 때 친구들이 굶어 죽었다.”산 같이 쌓인 시체를 사람들이 묻는 모습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난다고 전하기도 했다.

 

더 코넬 데일리 선(The Cornell Daily Sun)’는 현씨의 증언에 대하여 전하면서 지금 이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것이 저의 의무이고, 북한 주민들을 위해 사람들이 나설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 제 소명인 것 같다는 포부를 밝혔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번 강연회는 코넬대학에서 북한의 인권 실태를 알리기 위한 동아리인 데뷰케이 (debuNK)’가 개최했다.

 

현 씨의 강연회를 준비한 이 동아리는 현씨의 이번 강연을 통해 학생들이 북한인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신문에 전했다.

 

한편, 현씨와 같은 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또 다른 탈북 여성인 박연미씨도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북한 양강도 출신으로 2007년 탈북한 박 씨가 북한의 인권 참상을 알리는 동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이 동영상은 지난 12일 인터넷 사회 연결망 서비스인 페이스 북에 게재된 후 조회수가 8100만 건을 넘었다.

 

 

 

 

RFA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