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_160136.png

 

 

정부 고위관계자. ",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 시작"

영국 유엔 대사 "말레이시아 정보 공유하라" ... 유엔 등서 공론화 시사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46)이 신경계 작용 독성물질인 브이엑스(VX)로 독살됐다는 말레이시아 부의 공식 발표를 계기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외교적 압박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한·미·일 북핵 6자 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정부 고위 관계자는 27(현지시각) 워싱턴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검토에 착수했다는 얘기를 미국 쪽으로부터 들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미국이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한 뒤 정례 적으로 검토는 해왔지만, 이번에는 김정남 피살 때문에 그 측면에서 검토가 시작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가능성이 높은지를 묻는 질문엔현 단계에서는 가늠하기 어렵다.”테러지원국으로 지정돼도 새로운 제재가 들어가는 게 아니라 상징적 효과가 큰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1987년 대한항공 858편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으나,2008년 영변 핵 시설 냉각 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하면서 해제됐다.현 정세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MB)을 발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엄중히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8(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해북한은 브이엑스를 포함한 화학무기를 단지 몇 그램이 아니라 수천 톤을 보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 대해 (국제사회가) 유엔 회원국 지위의 자격 정지를 포함한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등도 브이엑스 사용 문제를 유엔 등에서 공론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아에프페> 통신이 27일 전했다.

 

매튜 라이크로프트 유엔 주재 영국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말레이시아 정부가(브이엑스사용) 증거를 갖고 있다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화학무기금지기구의 검증을 거쳐,안보리 등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화학무기금지기구는 192개국이 가입한 화학무기금지협약의 이행기구로, 화학무기의 생산·사용 등을 조사하고 검증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앞서, 화학무기금지기구는 지난 24일 성명을 통해화학무기사용은 심각히 우려스러운 일로, 말레이시아에 전문가 파견 및 기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