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탈북민들, 자녀교육 중요성 절감해

 


02_ifreenk.com20170122_04.jpg

 

지난 7, 캐나다 토론토 생명의 전화 상담교육센터에서 아이들과 함께 하는 부모들의 모임이 있었다고 미국의 RFA방송이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날 모임은 특별히 탈북민 가정을 위주로 진행되었다.

생명의 전화 진수연사무장은 캐나다 한인사회에서 특별히 탈북민들의 자녀교육을 중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에 정착하고 있는 탈북민들 중 여성들이 많으며 특히 이들은 싱글 맘, 즉 여성이 혼자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것만큼, 이들이 살아온 배경이나, 현재 새로운 환경에 맞게 자녀들을 잘 교육 시킬 수 있는 올바른 지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시기 북한 분들의 자녀들이 학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의 상담을 제가 몇 번 했거든요. 부모님들이 자녀에 대해서 알고 또 자녀를 어떻게 키우는 것이 좋은 가 이런 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을 해왔었거든요. 한국에서 공부공부 많이 강조를 하시 잖아요. 그분들이 여기 와도 사실은 똑 같아요. 그래서 공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데 아이들이 자라면서 자기 감정에 대한 것을 건강하게 표현을 안하고 억누르고 하면 그것이 나중에 나오거든요. 반항으로 나오든가, 문제아로 나오든지… ”

 

캐나다에서 여성이 혼자 아이들 키우며 살아가는 것은 주변에서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지만 아직 유치원이나 유아기의 자녀들이 많은 탈북민 여성 가정들이 아버지의 부재 때문에 건전한 가정교육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이런 경우는 긴밀과 친밀한 사회적 관계를 형성해 정서적인 면을 충족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진 사무장은 언급했다.

 

그녀는 특별히 탈북민들이 겪고 온 트라 우마, 지난 시기 당한 고난이나 어려움들이 자녀 교육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하면서 탈북민들이 자신들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일상생활에서 현저하게 나타나면 상담을 받으셔야 하구요. 표면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다면 셀프 케어를 해서 그것이 자녀에게 전달이 되지 않도록 하셔야 합니다.”

 

이날 상담 모임에 참여한 탈북여성 김은숙씨는 아이가 때때로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고 새로운 환경에 상당히 두려워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특별히 일대일 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캐나다에 정착한지 거의 10년이 되는 탈북민 이영옥는 현재 아이들과 남편이 있는 평범하고 단란한 가정이다.

 

이영옥씨는 아이들이 어렸을 때는 잘 몰랐지만 커가면서 아이들과, 또 아이들 학교 선생님들과의 언어소통이 잘 되지 않아 어려울 때가 많다면서 무엇보다도 본인이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고 이야기 했다.

 

탈북민 이 겪고 있는 캐나다에서 자녀 교육은 일반 한국인 이민자들과 크게 다르지는 않다.

 

하지만 탈북민들의 자녀들이 탈북민 자녀라는 분명한 바른 정체성을 가지고 이곳, 캐나다에서 잘 자라나게 하는 것,

이것이 캐나다 탈북민들에겐 새로운 도전으로 다가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