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jpg

 

북한이 김정일 생일 75돌을 요란하게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은 현지 소식통을 이용해 양강도 삼지연군에 있는 김정일의 생가에서 대규모 군중결의대회를 열기 위해 청년답사행군대가 출발했다고 전했다.

 

올해 김정일의 생일은 북한이 5년 주기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정주년이 되는 날이다.

 

생일행사는 북한이 김정일의 고향이라고 주장하는 삼지연에서 열린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7일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2 16일 행사에 참가할 백두밀영 청년답사행군대가 6일 저녁 혜산시에 도착했다이들은 혜산시에 있는 김일성, 김정일 동상과 양강도 혁명사적관을 돌아보고 8일 아침에 삼지연군을 향해 출발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8일 양강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올해 백두밀영 답사행군대의 인원이 예년보다 크게 늘었다이들은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원들과 합세해 2 16일 김정일의 생가앞에서 대규모의 결의대회와 여러 가지 행사들을 치른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은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은 2015 6월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18천여 명을 양강도 혜산시에서 삼지연군 사이 백두산관광철도 공사에 투입하고 2016 6월에는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12천여 명을 삼지연군 개발에 추가로 투입했다고 한다.

 

이들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 3만여 명도 양강도 삼지연군에서 진행되는 김정일의 생일행사에 참가하게 된다며 혜산시를 출발한 백두밀영청년답사행군대와 현지 주민들까지 합쳐지면 행사 참가자들은 6만 명을 넘을 것이라고 한다.

 

또한 북한이 삼지연군 건설과 행사에 집착하는 원인에 대해 한 소식통은삼지연은 백두산이 있어백두혈통의 성지라고 불린다.”앞으로 삼지연군을 김정은의 고향으로 선포해백두혈통의 정당성을 조작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소식통들은 8일 혜산시에서 걸어서 출발한 백두밀영 청년답사행군대는 보천보와 리명수, 포태리에서 각각 하루씩 머물며 김일성, 김정일의 유적지들을 돌아본다며 그런 일정으로 하여 삼지연군에는 2 14일 저녁에나 도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12 30, 한국에서 활동하는 탈북민단체인 NK지식인연대도

 ...'NK지식인연대 현지통신원들이 전해온 긴급소식에 따르면 북한이 내년부터 김정은의 생일(1 8)을 민족최대의 명절로 기념할 데 대한 당중앙위원회 특별지시문을 중앙과 지방의 각 급 당 조직들에 시달하였다고 한다 

 12 20일에 시달된 특별지시문에는 12월 말까지 당, 국가, 군대, 기관과 사회단체들이 공개 총회를 열고 당원들을 물론 당원들까지 전부 참석시켜 1월의 명절을 높은 정치적 열의와 빛나는 노력적 성과로, 대 경사로 맞이하기 위한 결의와 토론들을 벌이는 주요행사로 진행할 데 대한 내용이 밝혀져 있다고 한다.  

 또한 특별지시문에는 삼지연이 김정은의 고향이라고 처음으로 밝힌 가운데 1 8일을 맞아 간부들과 당원들이 “태양의 고향” 삼지연과 “21세기의 성지” 금수산 태양궁을 찾아 충성의 결의모임을 가지며 청년들과 근로자들이 삼지연을 더 많이 찾아가도록 조직선전사업을 강화할 데 대하여서도 지적하였다고 한다.' ... 고 밝힌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