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19646_18093_2726.jpg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기념식에서 북한의군인주민에게 탈북을 권유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했다. 68주년국군의 날기념사를 통해 박 대통령은 북한의 군인과 주민이 처한참혹한인권 실상을 잘 알고 있다면서언제든남한으로 오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북한 주민을 향해남한으로 오라고 공개적으로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민국은 북한 정권의 도발과 반인륜적 통치가 종식될 수 있도록 북한 주민 여러분들에게 진실을 알리고 여러분 모두 인간의 존엄을 존중 받고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지난 8 15일 광복절 경축사에 이어 이번에도 북한정권주민을 분리해 접근하는 전략을 구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발언의 수위는 한층 높아졌다. 광복절 땐 북한 주민에게통일시대를 여는데 동참해 주길 바란다포용의 메시지를 던진 데 반해 이번엔 탈북을 권유하는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지난 광복절 경축사 때와 같은 맥락에서 북한 주민에게 희망을 주는 차원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박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통일은 북한 주민 모두가 어떠한 차별과 불이익 없이 동등하게 대우받고 각자의 역량을 마음껏 펼치며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북한 정권을 향해 던지는 메시지는 일관된다.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더욱 강력한 제재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박 대통령은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도김정은 정권은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고 군사적 긴장을 높여서 정권 안정과 내부결속을 이루려 하고 있지만, 이것은 착각이고 오산이라면서북한 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은 과거와 완전히 달라지고 있으며, 우려와 협상의 단계를 넘어 한층 강화된 제재와 압박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