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0928.jpg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된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오는 28일부터 본격적인 북한인권 조사·기록업무를 시작한다. 26일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8일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서 북한인권기록센터 현판식을 열고 북한 인권 조사, 기록업무를 시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판식에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유호열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창재 법무부 차관,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이정훈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시나 폴슨 UN인권서울사무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한인권기록센터는 통일부 소속기관으로, 기획연구과와 조사과로 구성됐다. 직원은 14명이다.  

주요 업무는 △북한 주민의 인권실태 조사 및 연구 △국군포로, 납북자, 이산가족의 인권 관련 사항 △각종 자료 및 정보 수집, 연구, 보존, 발간 △조사·기록한 자료의 법무부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이관 등이다.  


서두현 초대 북한인권기록센터장은 “정부 유관부처 및 기관과의 협업 아래 공신력 있는 인권기록을 체계적으로 생산함으로써 북한 주민에 대한 인권침해가 간접적으로 방지되는 등 앞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 상황이 실질적으로 개선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인권기록센터와 기존의 민간영역에서 북한인권 조사·기록 사업을 기존에 수행하고 있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의 업무가 중복된다는 지적도 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정부 직제하에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아 중심은 정부가 하는 것이지만 나머지 민간의 노하우라든지 경험, 축적된 자료를 다 같이 활용해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아시아 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