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6 02 16_01.jpg



인도의 한 여성이 남편이 없는 틈을 타 자신을 수차례 성폭행한 시동생의 성기를 잘라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인도 마디야 프라데시주에 사는 32살 여성이 자신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해온 시동생의 성기를 절단해 경찰에 이를 성폭행의 증거로 넘겼다.

이 여성은 "남편이 없는 사이 시동생이 자신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해 왔다"며 "시동생의 성기를 절단한 것만이 성폭행을 막을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인도 경찰은 시동생을 찾아 나섰지만 그는 이미 집 근처 나무에 목을 매 자살한 뒤였다.

현지 경찰은 이 여성의 정신 상태는 안정적이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