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271959252193_h.jpg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응해 북한이 11일 개성공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고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는 조치를 취했다.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통해 "11 10(우리 시간 오전 10 30)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 육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11 17(우리 시간 오후 5 30)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어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 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면서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 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 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남측 인원 추방과 동시에 남북 사이의 군 통신과 판문점 연락통로를 폐쇄한다"면서 "11일 우리 근로자들은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이날 전원 출근하지 않았다.

 

성명은 우리측의 개성공단 운영 중단에 대해서는 "도발적 조치"라고 규정하면서 "북남관계의 마지막 명줄을 끊어놓는 파탄선언이고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에 대한 전면부정이며 조선반도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들이 그따위 푼돈이 우리의 위력한 핵무기개발과 위성발사에 들어간것처럼 떠드는 것은 초보적인 셈 세기도 할 줄 모르는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 '대결악녀', '머저리', '얼간망둥이' 등등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막말을 동원해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