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eenk.com_20151030_06.jpg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동 등지에서 고용돼 외화벌이에 동원되고 있는 북한 노동자가 5만명이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마주르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28(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과 최근 유엔에 제출한 북한 인권보고서를 통해강제노동에 해당하는 조건에서 일하는 북한의 국외 노동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자들의 진출 국가는 중국과 러시아를 중심으로 알제리와 앙골라, 캄보디아, 적도기니, 에티오피아, 쿠웨이트, 리비아, 말레이시아, 몽골, 미얀마, 나이지리아, 오만, 폴란드,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등이었다.

 

이들은 한달 평균 120∼150달러의 임금을 받으면서 광산, 벌목장, 건설현장, 섬유 및 의류공장 등에서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저임금뿐 아니라 충분한 음식을 공급받지 못하면서 하루 최장 20시간을 근로하거나 한달 중 휴일이 1~2일에 불과한 경우도 있었다.

 

또 자신의 근로계약 내용을 구체적으로 모르는 채 북한 보안요원에 의해 감시받고 있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로 외화가 부족해진 북한 당국이 이들의 임금 상당 부분을 가져간다면서 이런 경로로 조성되는 외화 규모는 연간 12억 달러∼23억 달러로 추산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평가는 북한의 국외 노동자들을 직접 인터뷰한 시민단체들의 보고서를 기초로 한 것이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북한 당국의 행위가 강제노동을 금지한 국제규약 위반이라면서 이들을 고용한 기업 역시 불법 강제노동과 결탁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열악한 북한의 인권상황에는 근본적인 변화가 없다며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북한에서 여전히 출신 성분에 따른 차별과 적법 절차를 무시한 처형, 자의적 구금, 고문, 학대 등이 자행되고 있으며 정치범 수용소 운영을 통해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북한은 명백한 인권 침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이밖에 북한 경제가 나빠지면서 주민들이 당국에 의존하기보다는 자활능력을 갖추려 하는 긍정적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와 관련, “소기업들이 세워지고, 부동산시장이 태동하며, 휴대전화가 널리 사용되고, 남한의 음악ㆍ비디오가 밀반입되고 있다는 등의 보고를 듣고 있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