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10223002510_0.jpg

 

 

북한의 현 통치자 김정은이 군부대들을 현지 시찰하면서올해 10월까지 모든 전쟁 준비를 완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김정은이올해 10월까지 모든 전쟁준비를 완성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해왔다.

 

5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당 창건 70돌이 되는 올해 10월까지 전쟁준비를 완성할 데 대한 김정은의 지시가 문건으로 내려와 해당 군 지휘관들에게 하달됐다군 지휘관들이 지시문의 내용을 요약해서 병사들에게 알려주는 식으로 전 군에 김정은의 지시 내용이 전달되었다고 밝혔다.

 

병사들에게는 김정은 지시의 구체적인 내용을 알려주지는 않았지만 각 인민군 부대 대대단위로 10월말까지의 전투준비 일정계획을 다시 세웠다며 지어 대원들에게 다시 세운 전투준비 일정계획을 암기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인민군 총 정치국은 올해 10월까지 무조건 전쟁준비를 완성하겠다는 내용으로 각 군부대 당 조직들, 청년동맹 조직들에서 맹세문과 결의문을 채택하도록 조직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하지만 올해 10월까지 모든 전쟁준비를 완성하라는 김정은의 지시에 대해 인민군 장병들은 물론 주민들조차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내가 태어날 때부터 전쟁준비를 완성한다고 했는데 몇 십 년이 지난 지금도 완성중이냐?”아마도 이놈의 전쟁준비는 우리가 다 죽는 날까지 완성을 하려다 끝날 것 같다는 현지 주민들의 비아냥거림을 전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초에도 인민군 부대들을 현지 시찰하면서 이와 비슷한 지시를 내린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강도에 주둔하고 있는 한 국경경비대 병사는 “‘2015년에 조국통일을 완성한다고 했는데 그 정도면 이젠 전쟁준비를 완성하고도 남았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당국의전쟁준비 완성타령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10월 말까지 전쟁준비를 완성하면 11월부터 전쟁을 하겠다는 거냐?”, “11월이면 겨울인데 영양실조에서 겨우 살아난 병사들을 당국이 동태 짝으로 만들어 다 죽이자는 심산이라고 군인들 속에서 돌고 있는 원성과 비난을 강조했다.(RFA-김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