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50205_00000.jpg

 

독재자 김정일 이복동생이며 북한의 현 통치자 김정은의 삼촌인 김평일 체코 주재 대사가 지난주 신임장을 제정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체코 대통령실은 지난 3일 김평일 신임 체코(체스꼬) 주재 북한 대사가 지난주 밀로스 제만 체코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체코 대통령실은 지난달 29일 대통령궁에서 김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신임장 제정식이 열렸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신임장 제정 뒤 접견실로 이동해 제만 대통령과 따로 15분 정도 환담을 나눴다.

 

이날 신임장 제정식에는 김 대사 외에도 인도네시아, 스페인, 방글라데시, 바레인 등 5개국 신임 대사가 참석했다.

 

체코 일간지인브레스크가 게재한 당시 신임장 제정식 사진에 나타난 김 대사의 최근 모습은 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과거 모습과 매우 닮았다.

 

김 주석을 빼닮은 외모로 독재자 김정일의 최대 정적으로 여겨졌던 점을 새삼 상기시키게 했다.

 

김 대사는 김 주석의 둘째 부인인 김성애의 장남으로 김정일이 후계자 자리를 꿰차면서 집중적인 견제를 받았다.

 

1979년 유고 주재 북한 대사관 무관을 시작으로 36년째 해외 공관을 전전하는 등 사실상 유배생활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가 1998년부터 17년 동안 대사로 근무했던 폴란드에서 최근 체코로 자리를 옮긴 배경을 두고도 세력 확장을 막기 위한 견제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평일 대사의 유배생활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RFA-박정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