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1114.jpg

 

북한 간부사회의 부패와 도덕적 방탕이 도를 넘고 있고 있어 주민들의 불만이 연일 터져 나오고 있다.

 

북한의 소식통은 11 9경성요양소 사건으로 빚어진 혼란이 중앙으로까지 번지며 간부사회가 심한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옛 주을 온천에 위치한 경성요양소는 북한에서도 유명한 근로자 휴양소이다.

 

경성요양소 사건은 9월 중순 국가보위부의 기습적인 검열에서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의 요약은 이곳 요양소 체육치료과 안마실 직원들이 힘있는 간부의 아내들을 상대로 조직적으로 마약과 매음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이 소식통이 설명이다.

 

이들은 힘있는 간부의 아내들에게 마약을 팔거나 매음접대를 한 대가로 상당한 금전적 이득을 챙기는가 하면 간부 아내들의 힘을 빌려 요양소 내부시설을 현대화할 자재들도 끌어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과 관련해 12일 또 다른 함경북도의 소식통도 “10월 중순쯤에 경성요양소 소장과 초급당비서가 출당 철직되었고 체육치료과 과장과 안마실 실장을 비롯해 모두 9명이 최고 10년에서 7년까지의 노동교화(교도)형에 처해졌다고 말했다.

 

국가보위부는 이 사건이 미칠 사회적 파장을 우려해 10월 중순경에 서둘러 사건을 마무리 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하지만 현지 직원들 사이에선 치료를 구실로 자주 이곳에 드나든 간부 아내들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한편 최근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한 간부 소식통도해마다 네다섯 번, 많게는 수십 번씩 요양소를 이용한 간부 집 아내들이 많다중앙에 있는 간부의 아내들은 한번 내려오면 두세 달씩 요양소에서 머물다 갔다고 주장했다.

 

특히 사건의 내막이 알려지면서 이곳 요양소를 자주 이용한 간부가족들이 잦은 다툼과 가정불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그는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아내들에게 휘말려 이곳 요양소에 현대화 설비와 자재들을 먼저 보장해 준 간부들은 앞으로 무사치 못할 것이라며겉으로는 이 사건이 마무리된 것처럼 보이지만 내부적으로 사건이 아직도 진행중이라고 강조했다.(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