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군대있는 애인 면회간 어느 아가씨!!!

 

요즘은 신분증 제출하고 구두로 면회신청 하지만 옛날에는 면회 신청서라는 용지가 별도로 있었는데...

 

거기보면 이름, 주소, 주민번호, 관계에 적는 칸이 있었다.

이 아가씨 그걸 적다가 마지막 문항관계에서 탁 막히고 말았다

 

시골떼기 순진한 이 아가씨

그 칸을 보는 순간 얼굴이 빨개지고 말았다.

 

“음마야~ 관계라니..?

부끄럽구로 뭘 이런걸 다 물어보노? “

 

이렇게 생각하면서 신청서를 나눠 준 군인한테 물었다.

 

“이거 안적으면 안돼요?”

 

그랬더니 군인이 무조건 빠짐없이 다 적어야 된다고 했다.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조그만 글씨로

 

“했음 “(크크) 이라고 썼다

 

그랬더니 군인이 버럭 화를 내면서

 

“아니 아가씨!! 관계를 자세히 쓰셔야지 이게 뭡니까?”

 

더욱 얼굴이 빨개진 이 아가씨,

 

신청서를 도로 받아서는 한참을 망설인 끝에3 4”라고 썼다.

 

그랬더니 군인이이게 뭡니까..?” 하고 아까보다 더 화를 냈다.

 

“망할놈의 자슥!! 별걸 다 물어보네.. “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하는 수 없이 이렇게 썼다.

 

“여관에서 세번, 보리밭에서 네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