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4_untitled.jpg

 

 

 

얼마 전 평양시에 인민 야외 빙상장, 로라 스케이트 장이 문을 열었다. 하지만, 여기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외화를 쓰는 특권층의 자녀들로 알려졌다.

 

이 야외 빙상장과 로라 스케이트 장은 북한 현 통치자 김정은이가 시찰한 다음 붐이 일어난것으로 소식통은 전했다.

 

평양에 사는 강 씨 성을 가진 한 중국 화교는요즘 많은 평양 학생들이 공부만 끝나면 로라스케트장으로 향한다면서스케트를 타지 못하는 학생은 주류에 끼지 못할 정도로 인기 품목이 됐다 16일 말했다.

 

그는학생들이 타는 로라스케트는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된 것인데, 한 개당 35달러씩 한다면서 “35달러면 중국에서도 큰돈인데, 어디서 외화가 나는지 학생들이 척척 잘 쓴다고 이야기 했다.

 

그는어른들도 아이생일 선물로 로라스케트를 고를 만큼 평양 특권층에게 인기가 높다면서좋은 스케이트를 사달라고 중국 상인들에게 부탁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친척 방문차 중국에 나온 북한 주민 류 모씨도평양에 있는 친척 아들이 인민 야외 빙상장에 한번 입장하는 데 미화 5달러를 썼다고 전했다.

 

그는 친척 아들에게국정가격으로 빙상장 입장료가 얼마냐고 물어보자, 모르겠다는 대답이 돌아왔다면서지금은 학생들도 국정가격으로 놀지 않는다고 말해, 북한에 외화 선호도가 높아졌음을 짐작케 했다.

 

미화 5달러는 현재 북한 암시장 환율로 볼 때 북한 돈 35천원으로, 이론상으론 북한 노동자의 1년 치 월급과 맞먹는다.

 

한편, 특권층 자녀들이 달러로 입장료를 지불하는 것과 달리, 평양에는 하루 두 끼 먹고 사는 가정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류모 주민은겉으로 보기엔 평양이 번화한 것 같아도 내적으로는 어렵게 사는 사람들이 많다면서평양 화력발전소 노동자들 가운데는 점심을 싸오지 못해 굶거나, 다른 사람의 도시락을 나눠먹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귀띔해 주었다.

 

이렇게 점심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노동자들로, 낙랑구역과 선교구역 등 도심 외곽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모 주민은외부에선 평양에 사람들을 가리켜 특권층이라고 하는데, 실제 그렇지 않다면서 10%의 사람들만 외화를 흥청거리며 잘 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FA)

 

 

 

 

 

프리엔케이 중국특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