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90_b.jpg

 

 

북한 보위부가 취조 과정에서 과도한 폭행으로 주민이 사망한 사건이 뒤늦게 드러나 사법 당국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

 

사건은 함경북도 청진에서 발생했다.

1년여 전에 일어난 사건이지만, 보위부의 가혹한 폭행이 문제가 되고 있다.

 

이 사건은 무산과 회령 등 함경북도 전체로 알려져 사법 당국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고 현지에 살고 있는 북한주민들이 전해왔다.

 

살해된 북한 주민은 1년 전 연락 두절 상태였으며, 당시 가족과 주변의 사람들은 취조 과정에서 보위부에 불만을 품고 중국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1년이 지나고 그 북한 주민은 중국이 아닌 함경북도 청진시 한 양어장 주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체 여러 곳에서 심하게 구타당한 흔적이 발견되였다.

 

후에 보위부 내부 목격자들로부터 흘러나온 소문은 보위부 지도원의 과도한 폭행으로 그 주민은사망했으며, 보위지도원은 자신의 살인죄를 감추려고 시신을 몰래 양어장 인근에 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보위부 지도원은 관계 당국에 체포된 상태이다.

유가족과 주변 사람들은 살해한 보위부 지도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관계 당국은 주민들의 불신을 없애고, 소문의 확산을 막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은 전했다.

 

사법 간부들의 도덕성 문제도 도마에 올랐다. 사건 처리를 놓고 검찰 기관의 간부들이 늑장 대응을 했기 때문이다. 보위부에서 일어난 사건인 것 만큼 은폐하려고 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런 저런 좋지 않은 소문이 순식간에 인근 지역으로 퍼져 나가자 뒤늦게 사건 처리에 나섰다는 게 이 소식통의 설명이다.(rfa)

 

 

 

프리엔케이 북한특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