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411_pm_NK.jpg

 

More than 150,000 North Koreans are incarcerated in political prisoner camps in the Stalinist state, according to a 229-page report by David Hawk, a human rights specialist with the U.S. Committe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Tuesday.

North Korean authorities commit atrocities against inmates imprisoned without judicial process, which is unthinkable in other countries, said the report titled “Hidden Gulag.”

The report, based on extensive interviews with over 60 defectors and former guards, and more than 40 satellite photos of North Korean political prisoner camps, details human rights abuses there.

Children of political prisoners and their parents are also incarcerated in the camps, it said.

North Korean women, who became pregnant after fleeing to China, are forced to undergo abortions, the report said.

The prison camps were modeled after the notorious gulags of the former Soviet Union in the 1950s. The gulag was the government agency that administered the main Soviet forced labor camp systems.

The report said political prisoner camps are mostly located in mountainous areas in northern North Korea. Inmates are held behind barbed wire and electrified fences. The death rate is very high due to executions, torture and malnutrition, it said.

At a seminar held at Washington, D.C., the U.S. Committe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said claims the North Korean regime made at the U.N. Human Rights Council in 2009 that it had no prison camps were lies.

The committee urged North Korea to allow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to conduct an inspection of the camps.

More than 300 people attended the event at the Peterson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s. They included Glyn Davies, th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Robert King, the U.S. special envoy for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Rep. Park Sun-young of South Korea's minor conservative Liberty Forward Party; and Hwang Joon-kook, minister at the South Korean Embassy in Washington.



상상 이상으로 끔찍… 北 정말 잔인하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현재 15만명 이상이 감금돼 있으며, 상상하기 힘든 끔찍한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는 주장이 10일(현지시간) 제기됐다.

미국의 비정부기구(NGO)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이날 발간한 `숨겨진 강제노동수용소(Hidden Gulag)'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전 수감자 및 경비대원 60명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실상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총 200여 페이지 분량의 이 보고서는 수용소에는 정치범의 자녀와 부모들까지 수감되는 것은 물론 중국으로 탈출해서 임신한 여성에 대해서는 강제로 낙태시키고, 유아를 살해하는 등의 범죄가 저질러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 정치수용소는 지난 1950년대 소련의 강제노동수용소인 `굴라그(Gulag)'를 모델로 하고 있으며, 현재 15만~20만명이 감금돼 있다면서 이를 촬영한 위성사진도 공개했다.

보고서는 수용소가 주로 북부 산악지대에 위치해 있으며, 전기담장과 철조망에 둘러싸여 있어 탈출은 사실상 불가능한데다 체계적인 고문, 처형, 영양실조 등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이와 관련, 이날 워싱턴DC의 피터슨 연구소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서 지난 2009년 북한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정치범 수용소가 없다'고 주장한 것은 거짓임이 드러났다면서 북한 정권이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에 대해 수용소를 사찰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보고서 저자인 데이비드 호크 전 국제 앰네스티(AI) 미국 지부장을 비롯해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대사,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재단 이사장, 수전 솔티 북한인권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등 북한 전문가들과 탈북자 신동혁, 김영순 씨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로베르타 코헨 북한인권위원회 이사회 의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에서 해체돼야 할 것은 핵무기 뿐만 아니라 정치억압의 체제 전체"라고 주장했다.

 

 

 

 

ifreeNK- JungjuHeo Journalist 

joungjoo@ifreenk.com

 

 

Source: Korea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