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45_london.JPG

 

북한정치범수용소 해체 서명운동을 벌리고 있는 '유럽총연'회원들 

 

영국에 본부를 두고 활동하는 해외 탈북자유민  최대  조직인 ‘재유럽  조선인  총연합회’는 2012 새해 총적 목표를 ‘정치범 수용소 해체’로 정하고 준비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국을 비롯한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유럽전역에 450명의 탈북자유민 정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재유럽 조선인 총연합회’ ‘유럽총연’은 2012년에 영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의 실상과 북한정치범수용소 내의 심각한 인권유린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것이 새해 목표라고 밝혔다.

‘재 유럽 조선인 총연합회’ 김주일   사무총장은 올해 런던은 어느 때보다도 국제사회 관심이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이런 기회에 북한의 인권을 비롯한 정치범 수용소 실체의 심각성을 더욱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 이야기했다.

북한자유주간은  미국에 본부를 두고 활동하고 있는 미국의 대표적 북한인권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이 40여개 단체를 망라하여 2004 4월에 선포한 주간으로 매해 4 마지막 주간 북한인권문제를 국제사회에 제기하고 그것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로 이루어진다.

올림픽을  맞아  올해  런던에서 열리는 이번 북한자유주간에는 탈북자유민 들의 국제회의도   개최될 예정이다.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북한출신의 탈북자유민 단체장들이 대거 참가하는 회의에서 북한망명정부 설립에 관한 중요한 현안들이 토론 것이라고 김사무총장은 밝혔다.

‘유럽총연’은 지난해  2011년도 목표로 ‘정치범수용소 해체 서명’운동으로 지정하고 한해 동안 지역과 국경, 계층과 정견을 초월하여 인권을 사랑하는 국제의 양심인 들은 21세기 나치수용소인 북한 정치범 수용소 해체에 서명해 것을 호소하는 활동을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통해 꾸준히 진행해왔다.

활동의 연장선으로 2012년도에는 어떻게 하던지 명을 뛰어 넘는 서명을 이루어 내겠다는 것이 '유럽 총연‘의  확고한 의지이다.

 

 

 

프리엔케이 뉴스팀

freenk@ifree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