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k_2012072652410000_v.jpg

 

북한의 암담한 현실을 풍자하는 우스갯말들이 끊임없이 생성되는 가운데 최근 김정은과 노동당 간부들을 빗대어 조롱하는 우스갯말들이 새롭게 유행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다.

“물, , , ‘자 받침이 들어간 건 다 말썽이다, ‘3가 돼야 잘 살 수 있다북한에서 오랜 기간 유행하던 우스갯말들이다.

 

이 유행어들은 물과 땔감, 식량 걱정에 시달리는 북한 주민들의 고단한 삶을 풍자한 이야기들이다.

3라는 말은 간부, 과부, 어부를 가리키는 말로 그 속엔 부패한 관료들의 부정행위와 생활고에 시달리는 여성들의 매음행위, 어부들이 목숨을 걸고 불법어로를 해야만 돈을 벌 수 있는 출구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하지만 이런 말도 이젠 구식으로 밀려 점점 사라져가고 있다.

대신 김정은 정권과 간부들을 비난하는 새로운 우스갯말들이 만들어져 크게 유행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언급했다.

얼마 전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소식통은최근 들어간부가 갖추어야 할 첫 번째 자질이라는 유모어가 새롭게 유행되고 있다이 사회에서 간부들이 살아남는 방법을 간략하게 정리한 말이라고 그 내용을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함경북도뿐만 아니라 평양시를 비롯해 많은 주민들과 대학생들 속에서 “‘지도원이 돼야 살 수 있다, ‘지배인이 되면 살기 어렵다는 우스갯말이 유행하고 있다.

‘지도원’은위가 있어도둑질을 잘 해야 돈()을 벌수 있다는 뜻으로 양심적으로는 목숨을 부지할 수 없는 북한 간부계의 현실을 비판하는 말이라고 그는 전했다. 그런가하면지배인위가 있고운 것이 있어도정에 사로잡히면 간부자리를 지켜낼 수 없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함경북도의 소식통도 “‘마식령속도가 창조된다는마식령은 바라만 봐도 탄식이 절로 난다는 의미에서탄식령으로 바꿔 부르고 있다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곳을 뜻하는공동변소간부사택이란 은어로 부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젊은이들 속에서 김정은이 흔히왕두령이라는 별칭으로 통하고 있다 “‘왕두령조선의 별이라는 영화에 나오는 앞뒤를 분별하지 못하고 무지막지한 행위만 일삼는 마적단 두령의 이름이라고 얘기했다.

김정은을장군님이라 부르지 않고 그 아내의 이름을 따설주남편이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많다이런 우스갯말들을 다 알게 되면 이곳(북한)의 민심이 어떤지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